UPDATE. 2021-04-17 18:32 (토)
군산경실련 “굵직한 개발 사업 투기 여부 철저히 조사” 촉구
군산경실련 “굵직한 개발 사업 투기 여부 철저히 조사” 촉구
  • 문정곤
  • 승인 2021.04.08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현직 직원들의 땅 투기와 관련해 사회적 공분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시민단체가 군산지역 내 굵직한 개발 사업에 대한 투기 여부를 철저히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군산경실련(대표 김원태)은 7일 성명서를 내고 “전북대 병원부지, 신역세권 택지개발지구, 고군산군도 개발지역 뿐 만 아니라 수송 및 미장지구 개발, 신 역세권 개발, 현재 추진하고 있는 페이퍼코리아 부지 등에 대한 투기 여부도 확인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도시재생사업 등에 대해서도 전수조사를 통해 시민들의 불신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시장과 시·도의원은 물론 지방선거 출마예상자까지 부동산 투기여부를 조사하고 향후 투기 근절을 위한 자체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