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17 18:32 (토)
‘신도시 원정 투기 혐의’ LH전북본부 직원 일가 ‘증거인멸 시도’ 정황
‘신도시 원정 투기 혐의’ LH전북본부 직원 일가 ‘증거인멸 시도’ 정황
  • 최정규
  • 승인 2021.04.08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경찰청 LH직원 소환 미뤄져
땅 구입 친인척, 휴대전화 교체

경기 광명·시흥 3기 신도시 개발 예정지에 가족과 친인척을 동원해 투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북지역본부 직원의 경찰수사가 더뎌질 전망이다. 경기남부경찰청과 동시 소환으로 소환조사가 불발되는가 하면, 친인척들의 증거인멸 시도 정황이 포착돼서다.

8일 전북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 특별수사대에 따르면 이날 오전 출석이 예정됐던 LH 전북지역본부 A씨(4급)의 소환조사가 경기남부경찰청 출석 요구와 겹치면서 일정이 미뤄졌다.

A씨(4급)는 아내와 형수, 동생, 7촌 등 6명이 2017년 7월 3기 신도시 개발예정지 땅인 경기도 광명시 노온사동 논 3663㎡를 매입한 의혹을 받고 있다.

A씨와 특별수사대 측은 협의를 거쳐 관할청을 정하고 조사 일정을 다시 잡을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가족들은 최근 휴대전화를 교체한 것으로 파악되면서 증거인멸 시도 정황도 포착됐다.

경찰은 A씨의 친인척 등의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으로 분석해 증거를 찾을 예정이었으나 휴대전화 교체 등으로 증거를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특별수사대는 지난 5일부터 A씨의 가족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해왔다. 이들 가족은 앞선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A씨와 가족 및 친인척에게는 각각 부패 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농지법 위반 혐의가 적용됐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서는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