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도내 출생인구 급감, 전북경제 유지 적신호
도내 출생인구 급감, 전북경제 유지 적신호
  • 김준호
  • 승인 2000.01.0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출생자수가 급감하고 있어 향후 2천년대 전북경제에 빨간불이 켜졌다. 향후 10∼20년후 전북경제활동인구의 급감을 의미하는 출생자 감소는 자칫 지역경제 붕괴까지 우려되고 있어 산업구조변화를 비롯한 인구 유입책등의 장기적인 대책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전북도와 전북통계사무소에 따르면 전북지역의 출생아수는 지난 70년대 초반 7만5천여명에 이르던 것이 90년대에는 2만5천여명으로 감소하는등 20여년만에 1/3수준으로 줄어들었다.

정부의 산아제한정책이 한창 시행되던 72년 도내 출생자는 7만6천여명에 이르렀으나 80년 5만3천여명, 85년 3만1천여명으로 감소한 이후인 88년부터는 2만5천명대로 뚝 떨어졌다.

이에따라 10세 미만의 인구도 감소, 72년 당시 67만여명에 이르던 10세 미만이 최근(97년 인구통계)에는 26만여명으로 줄어들었다.

이같은 출생자수 감소는 결혼적령기의 성인 남녀 상당수가 지역경제기반 취약에 따라 정착하지 못하고 타지역으로 전출한 것이 주된 이유로 분석되고 있다. 실제 72년 1백29만명에 이르렀던 19세이하는 이후 타시도 전출로 현재는 절반으로 줄어들었다. 이들이 도내에 남아있을 경우 한창 경제활동을 벌인 연령인 25세∼44세 이하의 숫자는 97년 기준 60여만명에 불과하다.

결국 취약한 경제기반은 도내 인구의 타시도 전출을 부추겼고 이는 출생자 감소로 이어져 지역사회의 미래를 어둡게하는 결과를 초래했다.

학계에서는 이같은 출생자수 감소는 지역 정서·문화의 정체성 상실이 우려되는등 지역사회의 근간을 한꺼번에 뒤흔들게 될 우려가 높다고 진단하고 있다. 특히 경제적으로 인구감소는 생산·구매력의 상실을 가져오고 이에따라 시장이 위축되어 기업및 정부의 투자가 감소하게되어 지역경제가 침체를 벗어나지 못하는 악순환이 반복되게 된다고 지적했다.

전북대 경제학과 원용찬교수는 “출생자 감소로 전북 경제단위를 유지하는 인구 재생산 시스템의 붕괴가 우려된다”면서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킬 수 있는 원동력 상실을 의미하는 것으로 인구유인을 위해 지역정보·문화 인프라구축과 함께 섬유산업 등 고용창출 효과가 높은 기업을 적극 육성하는등의 대책마련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