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09:28 (금)
"日 과거청산은 '국가 배상' 방식돼야"<北신문>
"日 과거청산은 '국가 배상' 방식돼야"<北신문>
  • 연합
  • 승인 2008.03.1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청산은 경제협력" 日외상 발언 반박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1일 일본의 과거청산은 일제의 침략행위를 인정한 기초 위에서 "국가적 배상"이 돼야 하며 "어떤 경우에도 '경제협력'으로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황당한 궤변' 제하의 논평을 통해 고무라 마사히코(高村正彦)일본 외상이 최근 NHK TV에 출연해 "북한이 할 바를 하면 경제적으로 '협력'하겠다","과거청산이란 거대한 경제협력"이라고 말한 것을 지적, "우리 인민의 감정을 심히 자극하는 온당치 못한 언동"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일제의 강도적인 조선침략과 반세기 동안에 걸친 군사적 강점통치는 절대로 용납될 수 없는 대범죄 행위"라며 "일본에 있어 과거청산은 일제가 우리 인민에게 끼친 막대한 정신.육체적, 물질적 피해에 대해 성근(성실)하게 인정하고 배상하며 그러한 죄악이 되풀이 되지 않게 방지 대책을 세우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경제협력이란 나라들 사이에 유무상통의 원칙에서 경제적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수단이지 누가 누구에게 베푸는 '혜택'이 아니다"고 신문은 말하고 일본이 대북 적대정책을 실시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북)는 일본과 협력할 생각이 없으며그런 입장은 그들의 정책이 달라지지 않는 한 변할 수도 없다"고 밝혔다.

신문은 또 일본이 북한 핵문제를 걸고 국제적인 대북 압력을 유도하려 하고 있다며 "고무라의 희떠운 수작은 과거청산의 본질을 뒤집고 오히려 저들을 '인도주의자', '협조자'로 둔갑시키려는 교활한 심리의 반영"이라고 말했다.

나아가 "일본이 이른바 '경제협력'이라는 명목 하에 우리에게서 그 어떤 양보를바라거나 그것을 압력공간으로 이용하려 한다면 오히려 사태는 더욱 복잡해질 뿐"이라고 신문은 말했다.

과거청산 문제에 대해 일본 정부는 지난 2002년 9월 '평양선언'에 입각, 식민지시대의 재산과 청구권을 상호 포기하는 대신 일본이 경제 협력을 제공하는 방식을 제시하고 있으나 북한은 강제연행과 군대위안부 문제 등을 들어 일본이 배상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