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5 16:49 (목)
통일부, '나들섬 구상' 추진 TF 발족
통일부, '나들섬 구상' 추진 TF 발족
  • 연합
  • 승인 2008.03.1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정부가 새 남북경제협력모델로 제시한 `나들섬 구상'을 추진하기 위한 태스크포스(TF)가 통일부에 구성됐다.

정부 관계자는 13일 "통일부 차원에서 나들섬 구상을 추진하기 위한 태스크포스를 만들어 지난 11일자로 팀장급 2명을 배속했고 추가로 인원을 충원할 예정"이라고밝혔다.

이 관계자는 "태스크포스는 나들섬 구상을 위한 밑그림을 그리는 작업을 할 예정이며 필요할 경우 외부에 연구용역을 의뢰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통일부가 나들섬 구상 추진계획을 마련하면 지식경제부와 국토해양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를 거쳐 범정부 차원에서 이 구상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나들섬 구상은 비무장지대인 경기도 강화군 교동도 북동쪽 한강하구 퇴적지 일대에 약 900만평(30㎢. 여의도 10배 면적) 규모의 섬을 조성해 통신.통행.통관 등의애로가 없는 남북경협단지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나고 드는 섬'이라는 의미의 나들섬 구상은 이명박 정부의 핵심 대북정책인 '비핵.개방 3000' 구상의 실천방안으로, 남한의 기술과 자본을 북한의 노동력과 결합해 북한의 개방을 지원하려는 데 목적이 있다.

통일부는 지난 1월 대통령직 인수위 업무보고에서 남북이 이미 합의한 한강하구골재채취 사업을 우선 추진하고 나들섬 구상은 골재채취 사업의 성과를 바탕으로 단계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보고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