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8 19:48 (일)
李대통령, '개성공단' 긴급 현안회의 주재
李대통령, '개성공단' 긴급 현안회의 주재
  • 연합
  • 승인 2008.03.2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안보정책조정회의 열어 '南 인원철수' 대책 논의
이명박 대통령은 27일 북한이 `핵문제 타결없이는 개성공단을 확대하기 어렵다'는 김하중 통일장관의 발언을 문제삼아 개성공단 남북경협사무소 남측 요원들의 철수를 요구한 것과 관련, 청와대에서 긴급 현안회의를 주재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대통령이 오늘 오전 법제처 업무보고에 앞서 긴급 현안회의를 주재해 개성공단 관련 내용을 보고받고 향후 다각도의 대응 방안을 협의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북한측 태도는 유감스러운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그러나 일단 진의를 파악한 뒤 추후 대응책을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와 별도로 오전 청와대에서 외교안보정책조정회의도 열어 북한측 의도를 분석하고 향후 대응책을 숙의했다고 청와대측이 밝혔다.

회의에는 김하중 통일장관, 이상희 국방장관, 김성호 국가정보원장, 류우익 대통령실장, 김병국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등이 참석했다.

청와대는 이번 사건에 대한 공식 입장을 이날 오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