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20:56 (월)
北, 새정부 대북정책 거부…노동신문 논평통해 비판
北, 새정부 대북정책 거부…노동신문 논평통해 비판
  • 김성중
  • 승인 2008.04.0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일 이명박 대통령의 이름을 거론하며 새 정부의 대북정책인 '비핵·개방·3000'을 거부하고 "지금처럼 북남선언들과 합의들을 짓밟고 외세의 추종하면서 대결의 길로 나간다면 우리도 대응을 달리 하지 않을 수 밖에 없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이날 '남조선당국이 반북대결로 얻은 것은 파멸뿐이다'라는 제목의 '논평원 글'에서 "이명박의 집권으로 하여 북남관계의 앞길에는 험난한 가시밭이 조성되었으며 그것은 조선반도와 그 주변 정세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수 없다"고 경고했다.

노동신문은 이 대통령에 대해 "유신 파쇼독재 정권 때부터 기업이나 하다가 한나라당에서 서울시장을 한 보수 정상배"라고 비판한 뒤 "한·미관계 우선이니 북핵문제 완전해결이니, 실용주의니 하는 궤변들을 내들고 6·15 이후 북남 사이에 이룩된 모든 것을 뒤집어엎으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특히 새정부의 대표적 대북정책인 '비핵·개방·3000' 구상에 대해 "핵 완전포기와 개방을 북남관계의 전제조건으로 내건 황당무계하고 주제넘은 넋두리이자 반통일선언"이라고 비판했다.

새 정부의 '10년내 북한 국민소득 3000달러 달성 지원방안'에 대해서는 "사탕발림의 얼림수로 우리의 존엄을 흥정해보려는 것이자, 우리에 대한 모독이고 우롱"이라고 반발했다.

신문은 이어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에 따라 북남관계를 발전시키고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을 이룩하려는 것은 우리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이동관 대변인은 "아직 북쪽의 정확한 의도가 파악되지 않았다. 상황과 맥락을 지켜본 뒤 오늘중 입장이 정리되고 필요할 경우 공식입장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또 "아직 북측이 왜 (이같은 논평의 글을) 발표했는지 그 의도와 맥락에 대해 정밀한 분석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청와대의 다른 관계자도 이날 오후 "국가원수 이름을 직접 거론한 것은 적절치 못한 태도로 본다"며 말을 아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