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20:05 (화)
'남북연락사무소' 어떻게 운영될까
'남북연락사무소' 어떻게 운영될까
  • 연합
  • 승인 2008.04.1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실상 남북 정상간 `핫라인' 역할
미국을 방문 중인 이명박 대통령이 17일 남북간 고위급 외교채널 구축 방안의 하나로 언급한 서울.평양 연락사무소는 북한이 수용할 경우 사실상 남북정상간 `핫라인'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통령이 워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연락사무소의 책임자는 남북한의 지도자와 직접 통할 수 있는 사람이 돼야 한다"고 강조한 데서도 이런 분석은 설득력을 갖는다.

우선 평양에 설치될 연락사무소 `소장'에는 남측의 장.차관급 인사가 파견돼 북한 고위급 관계자들과 접촉하면서 그때그때 상황을 청와대에 직접 보고하고, 서울에도 역시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직보'할 수 있는 권부의 핵심 관계자가 소장 자격으로 상주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연락사무소는 남북정상간 간접대화 채널이 되거나, 필요한 경우 직접 대화를 주선하는 역할도 맡을 수 있다는 게 남북관계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이는 이 대통령의 연락사무소 설치 `제안'이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하기 위한 사전 정지작업이 아니냐는 관측도 일부 나오고 있으나 공식 확인되지는 않고 있다.

앞서 이 대통령은 지난 대선기간 남북정상회담 개최 필요성에 대해 "한두번 만난다고 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진정성을 갖고 해야 한다"면서 "이번 정부에서도 만나고 차기 정부에서도 만나고 해야 한다"며 적극적인 입장을 밝혔었다.

아울러 연락사무소는 북핵문제 등 정치.안보 현안 외에도 사회, 문화, 체육 등 민간교류와 남북 이산가족, 납북자, 국군포로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한 채널로도 활용될 것으로 관측된다.

실제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는 지난해 11월 북측에 남북 민간차원의 교류를 총괄하는 성격의 연락사무소를 개성에 두자고 북측에 제안해 "취지에 공감한다"는 반응을 얻어낸 바 있다.

그러나 최근 남북간 긴장 관계로 미뤄 연락사무소 개설이 당장 성사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이 대통령이 이날 지적했듯 새 정부 출범 이후 북한이 잇따라 도발성 언동을 보이고 있는 데다 이 대통령도 수차례 "국민의 뜻에 반하는 남북협상은 없을 것"이라는 원칙을 공언한 바 있어 이른 시일내에 화해무드가 조성되기는 힘들지 않겠느냐는판단에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