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靑 "연락사무소 제안 오래 구상한 것"
靑 "연락사무소 제안 오래 구상한 것"
  • 연합
  • 승인 2008.04.1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관 대변인 브리핑.."북측과 사전교감 없어"
청와대 이동관 대변인은 17일(현지시각) 이명박 대통령의 서울.평양 연락사무소 개설 제안에 대해 "오늘 갑자기 나온 것이 아니라 그동안 나름대로 밝혀왔던 원칙의 연장선상"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또 "남북간 대화가 전략적인 것이 아니라 진정성을 갖고 내실있고 실질적 진전이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힌 것의 연장선상에서 오랫동안 구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이 대통령이 이날 워싱턴 포스트와의 회견에서 연락사무소 개설을 제안한 뒤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전하고 "그러나 북측과 사전 교감한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다음은 이 대변인과의 일문일답 요지.

-- 연락사무소 개설을 전격 제안했는데.

▲ 형식적으로 만들어 놓고 대화가 되면 되고 안되면 말고 하는 식의 것이 아니다. 실질적이고 상시적인 대화 기구가 되려면 최고 지도자와 수시로 연락이 되는 인사가 사무소 책임자가 돼야 한다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 북한에 대한 대화 제의로 봐도 되는가.

▲ 언제든지 열린 마음으로 대화를 하겠다고 말했기 때문에 대화 제의로 봐도 된다.

-- 연락사무소 책임자로 어떤 사람이 적절하다고 생각하는가.

▲ 인선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은 아니다. 기구 운영 문제에 대해서는 귀국 후 공식 제안할 때 밝힐 것이다. 지금은 의향이 있다고 말한 것이다.

-- 사무소 운영방안은.

▲ 공식 제안을 한 뒤에 실무적으로 논의해 봐야 한다. 우선 중요한 것은 북측이 흔쾌히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이다.

-- 북측 반응이 어떠할 것으로 생각하는가.

▲ 긍정적으로 검토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 진정성을 갖고 대화를 하겠다고 생각한다면 이런 건설적인 제안을 거부할 이유를 찾을 수 없다.

-- 갑자기 제안한 배경은.

▲ (대북 관계를) 처음부터 인내심을 갖고 원칙있게 하겠다고 했다. 북한이 도발적 언행을 해도 흔들리지 않고 한반도 문제를 일관되고 실질적으로 논의하자는 차원에서 대화 채널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했다. 과거 남북 간에 한시적인 대화 기구가있었는데 항상 여태까지는 단기적인 이유 아니면 국내의 정치적인 이유, 또 외생적 변수 등에 의해 흔들리고 중단되고 재개되는 게 반복됐다. 이제는 그런 차원을 벗어나 안정적이고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도록 하는 게 필요하다는 판단에서 이런 구상을 하게 됐다.

-- 사전에 북측과 교감이 됐는가.

▲ 사전 교감해서 나온 산물이 아니다. 대화의 문이 항상 열려 있는 것은 지난번 기자회견에서도 말했다. 이 대통령의 일관된 대북 정책은 진정성을 갖고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도록 하는 관계 정립이다. 이에 따라 북한이 남들이 볼 때 도발이라고 생각되는 테스트를 할 때도 일관되게 냉정, 침착하게 대응할 필요 있다고 한 것이다.

-- 이 대통령이 경협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는데.

▲ 경협은 첫째 비핵화 진전에 따른 단계적 지원, 둘째 경제적 타당성, 셋째 재정 부담 능력, 넷째 국민적 합의를 토대로 이뤄질 것이다. 이런 원칙을 견지하되 유연하게 접근할 것이다. 그 맥락에서 대북 인도적 지원은 하겠다는 입장이다. 북한의인권 문제에 대해서는 인류 보편적 가치의 차원에서 하겠다고 여러차례 밝혀왔다.

-- 대북경협 4원칙을 공식적으로 밝힌 것이라고 봐도 되는가.

▲ 그렇다. 공식적으로 이름을 붙일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