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21:41 (일)
"北, 경고사격 1발에 조준사격 3발 주장"
"北, 경고사격 1발에 조준사격 3발 주장"
  • 연합
  • 승인 2008.07.1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박왕자씨 호텔출발 당초보다 13분 이르다"
윤만준 현대아산 사장이 방북일정 중 파악한 금강산 관광객 고(故) 박왕자씨 피살 사건 경위가 당초 북측이 현대아산측에 알려온 내용과 여러 면에서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북측은 경고사격을 포함해 총을 3발이 아닌 4발 쐈다고 주장해 총성 2발을 들었다는 사건 목격자들의 증언과 격차가 더 커진 반면 박씨가 호텔을 출발한 시각은 13분 앞당겨지는 등 박씨가 비상식적인 빠른 속도로 이동했다는 의혹을 해명할 만한 내용도 나왔다.

윤 사장은 16일 오후 서울 계동 현대그룹 사옥 내 현대아산 회의실에서 "북측은사건 당시 도망치는 박씨에게 공포탄 1발을 쏜 뒤 조준사격을 3발을 격발했다고 북한군 조사보고서에 나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박씨가 호텔을 나선 시각은 호텔 내 CCTV 확인 결과 오전 4시18분으로 파악됐으며 당초 알려진 시각보다 13분 이른 때였다"며 "당초 알려진 4시31분과 차이가 난 것은 CCTV에 설정된 시간이 실제보다 빨랐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윤 사장은 "북측 조사결과에 따르면 초병이 박씨를 처음 목격한 장소가 군사경계선으로부터 북한 영내로 800m 진입한 곳이고 시각은 4시50분이었다"며 "박씨는 빠른 걸음으로 초소 인근 기생바위쪽으로 향하고 있었다고 북측은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초병은 접근자가 누구인지 알아보기 힘든 상황에서 `섯 움직이면 쏜다'고3차례 제지했으며 박씨가 황급히 뒤돌아 해안가를 따라 뛰어가자 공포탄을 쏜 뒤 조준사격을 했다는 게 북측의 조사내용이다"고 말했다.

윤 사장은 "박씨가 총에 맞아 숨진 지점은 군사경계선으로부터 300m 떨어진 지점이며 시간은 4시55분에서 5시 사이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그는 "박씨를 발견하고 쫓아갔던 초병은 1명이었으며 박씨가 피격된 이후 2명의초병이 추가로 현장에 나와 사고를 파악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북측이 사건 발생 이후 4시간이 지나 현대아산에 관련 사실을 알려온 것은 박씨가 관광증을 포함해 신원을 확인할만한 신분증 등을 전혀 소지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북한 명승지개발지도국측은 해명했다"고 전했다.

윤 사장은 "사건 당일 최초 보고와 이번 방문기간에 파악한 사건 경위가 차이나는 것은 초동 보고가 정확한 현장 조사나 실측을 통해 이뤄진 게 아니라 북측 관계자 및 우리 직원들이 눈으로 대략 가늠한 결과였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