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20 09:32 (화)
남원향토박물관 만복사지 유물展
남원향토박물관 만복사지 유물展
  • 신기철
  • 승인 2008.07.1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 향토박물관이 고려 불교미술의 진수를 보여주는 만복사지의 유물을 전시한다.

16일 남원 향토박물관에 따르면 오는 22일까지 만복사지(萬福寺址) 출토 유물 전시회를 가진다.

전시회에는 1979년부터 1984년까지 진행된 발굴작업에서 나온 4엽 연화문 수막새와 귀면문 암막새 등 유물 60여점이 선보인다.

남원 왕정동에 위치한 만복사는 고려 문종 때 창건됐다가 조선시대 정유재란 당시 소실된 대형 사찰로 추정되며 김시습의 고대소설인 '만복사저포기'의 무대로도 유명하다.

현재 오층석탑(보물 제30호)과 불상좌대(보물 제31호), 당간지주(보물 제32호), 석불입상(보물 제43호) 등이 절터 내에 남아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