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21:02 (수)
정부, '6자차원' 대북설비 정상 제공키로
정부, '6자차원' 대북설비 정상 제공키로
  • 연합
  • 승인 2008.08.2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26일 발표된 북한의 핵시설 불능화 중단조치에도 불구, 북핵 6자회담 합의에 따라 진행해온 대북 설비.자재 제공을 계속하기로 했다.

정부 당국자는 27일 "추가로 상황이 악화되지 않는 한 우리는 6자회담 틀에서 북한에 제공하는 경제.에너지 지원을 계속 해나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26일 북한이 불능화 중단 사실을 발표한 직후 외교부 당국자도 "이 단계에서 과잉반응을 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한다"면서 "'행동 대 행동' 원칙에 따라 2단계불능화 조치가 조속히 마무리되고, 에너지 지원도 원만하게 이뤄질 수 있는 분위기가 되도록 관련국들과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6자회담 합의에 따라 한.미.중.러 등 4개국은 북핵 비핵화 2단계인 신고.불능화의 대가로 북한에 `중유 95만t 상당'의 지원을 제공키로 하면서 이 중 45만t은 중유,나머지 50만t은 에너지 관련 설비.자재로 지원하기로 했다.

또 지난 달 6자회담 수석대표 회의에서 각국은 북한의 불능화 작업과 대북 에너지 지원을 오는 10월말까지 완료하기로 합의했다.

현재까지 우리 정부는 중유 5만t과 중유 약 6만6천t에 상당하는 에너지관련 장비와 자재를 제공했으며 북에 주기로 합의한 물량 중 미제공분인 자동용접강관 3천t을 마련하기 위한 국내 조달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