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7:21 (금)
북 상황변화시 경제분야 비상대책팀 가동
북 상황변화시 경제분야 비상대책팀 가동
  • 연합
  • 승인 2008.09.1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의 최고권력자 신변에 이상이 있을 경우 우리 정부는 상황전개에 따른 비상대책팀을 구성, 가동하게 된다.

15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최근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와병설이 전해지면서 북한의 급박한 상황변화시 우리 정부가 경제분야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취해야 할 비상조치를 점검했다.

김정일 위원장은 와병설이 전해진 이후 현재 위급한 상황은 아닌 것으로 판단되지만 과거 김일성 북한 주석의 사망시 국내 금융시장이 출렁이는 등 큰 영향을 받은 바 있기 때문에 국내에 미칠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대책을 마련한 것이다.

정부는 우선 북한 지도부에 큰 변화가 있을 경우 긴급위기관리대책회의를 개최, 주요 시장을 점검하고 부문별 비상대책팀을 구성하게 된다.

물가와 금융, 외환시장, 원자재 등 4~5개 분야별로 나눠 주무부처별로 분야별 대책팀을 구성하고 기획재정부 1차관을 팀장으로 총괄팀도 구성, 불안심리가 진정되는 시점까지 하루 단위로 시장을 점검하게 된다.

이 같은 비상대책팀은 신속한 대응자세를 국민에게 보여줌으로써 경제불안 심리를 잠재우고 필요시에는 대국민 메시지도 발표, 심리적 불안으로 인한 경제혼란이 야기되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또 관련 파급효과를 점검하고 대책을 마련하는 등 피해 최소화를 위한 부문별 대응방안도 강구할 방침이다.

정부 관계자는 "북한 최고 지도부의 신변 변화는 북한체제의 조기안정여부와 후계자 성향 등에 따라 한반도의 지정학적 위험을 가중하고 우리 경제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대처에 만전을 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