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6 19:46 (수)
통일부, 검찰에 北화폐반입 수사의뢰
통일부, 검찰에 北화폐반입 수사의뢰
  • 연합
  • 승인 2009.02.1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는 18일 민간단체들이 북한 화폐를 무단반입, 북측에 살포한데 대해 이날 중 검찰에 남북교류협력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민간 단체의 북한화폐 반입 문제와 관련,오늘 통일부 장관 명의로 서울중앙지검에 수사의뢰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납북자가족모임 최성용 대표와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가 지난 2일기자회견때와 16일 전단 살포때에 북한화폐를 다량 보유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며"그 화폐를 반입할 때 남북교류협력법에 따른 반입 절차를 거치지 않은 만큼 법률위반 혐의가 의심스러워 수사를 의뢰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납북자가족모임, 자유북한운동연합 등 대북단체 회원 10여명은 정부의 자제 요청에도 불구, 지난 16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자유의 다리에서 북한돈 5천원권 지폐 30장과 대북전단 2만장을 대형풍선 2개에 실어 북한으로 날려 보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