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7:21 (금)
신종 마약 밀반입·복용 외국인 노동자 무더기 적발
신종 마약 밀반입·복용 외국인 노동자 무더기 적발
  • 임상훈
  • 승인 2009.10.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마약을 밀반입해 복용한 도내 외국인 노동자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경찰청 마약수사대는 20일 통상 '바보약, 미친약'으로 불리는 신종 마약 야바(YABA)를 복용한 혐의(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로 태국인 A씨(27) 등 9명을 붙잡아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익산시 춘포면 철도공사 현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로 중간 공급책을 통해 1개당 4만원에 달하는 야바 160정을 구입해 복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인천공항을 통해 국제택배로 마약을 받는 정황을 포착해 검거했으며, 이들에게 마약을 공급한 중간공급책 4명은 현재 전주지검 군산지청에서 조사를 벌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