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0-18 00:27 (목)
억대 보험금 타내려 노인을 희생양 삼다니...
억대 보험금 타내려 노인을 희생양 삼다니...
  • 임상훈
  • 승인 2009.10.2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의로 교통사망사고 내고 보험사 4곳서 1억2700만원 챙겨

운전자보험의 형사합의금 등을 타내기 위해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 80대 노인을 숨지게 한 30대가 범행 7개월 만에 꼬리를 잡혔다.

보험금을 노리고 범행을 저지른 이 30대는 교통사고 발생 시 운전자보험을 든 각 보험사 별로 정액제에 따라 형사합의금을 따로 지급한다는 허점과 노인을 숨지게 했을 경우 합의금이 적게 든다는 점을 노려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은 밝혔다.

군산경찰서는 26일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고 1억4000여만원의 보험금을 타낸 혐의(살인 등)로 박모씨(34·전주시 인후동)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 3월 27일 오후 4시 30분께 군산시 임피면 미원리 입구 편도 1차선 도로에서 자전거를 타고 가던 주민 김모씨(82)를 자신의 승용차로 치어 숨지게 한 뒤 사고사로 꾸며 미리 가입한 운전자 보험 등에서 1억여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결과 박씨는 운전자보험 2개에 가입해 있었고 이 교통사고를 내기 전에 추가로 운전자보험 2개를 더 들었으며 사고 뒤 4개의 보험사에서 형사합의금으로 1억4200여만원을 받았다. 박씨는 숨진 김씨의 유족에게 형사합의금으로 1500만원을 건넨 것으로 알려져 결국 1억2700여만원의 보험금을 편취하기 위해 아무 상관없는 노인을 희생양으로 삼은 것이다.

박씨는 또 이 사건에 앞서 자신의 동거녀(30)와 인터넷 자동차동호회 사이트를 통해 알게 된 이들과 짜고 전주와 익산 등지에서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 2000만원 상당의 보험금을 타낸 혐의도 받고 있다.

사건 당시 경찰은 "차를 몰고 가는데 갑자기 트럭이 맞은편에서 와 피하려다 자전거를 치었다"는 박씨의 진술에 따라 교통사고로 처리했지만 사건 직후 무직인 박씨가 2억여원을 들여 자동차튜닝숍을 열었다는 첩보를 입수, 6개월간의 수사 끝에 범행을 자백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각 보험사 간의 정보공유가 되지 않는 점을 노린 신종 보험사기"라며 "지난달부터 각 보험사가 보험금의 지급을 단일화하는 등 제도를 개선했지만 거액의 보험금을 노린 흉악한 범죄를 막기 위해 보험사간의 정보공유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