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토익 600점이 900점 둔갑' 입사시험까지 합격
'토익 600점이 900점 둔갑' 입사시험까지 합격
  • 백세리
  • 승인 2009.10.2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적·주민증 등 사문서 위조 50여명 무더기 검거

구직자 강모씨(28)는 매번 입사 지원때마다 서류 전형 통과도 하지 못하고 낙방했다. 낮은 토익점수가 실패의 원인이라고 생각한 강씨는 인터넷 검색으로 성적표를 위조할 수 있음을 알게 됐다. 600점 대이던 강씨의 토익점수는 900점으로 위조됐고, 다시 지원한 입사시험에서 합격 통보를 받았다.

남성 같은 외모로 괴로워하던 박모씨(21)는 사회생활도 어렵고 취직도 힘들다며 고민하던중 차라리 남성이 되는 편이 나을 것 같다는 생각에 주민등록증을 위조해 남성의 삶을 택했다.

군산경찰서 외사계는 강씨와 박씨 처럼 인터넷을 통해 해외대학 및 국내대학 학위를 비롯해 각종 문서를 위조한 50명을 검거했다.

이들은 지난 2월부터 8월까지 문서를 위조해 준다는 인터넷 광고글을 보고 업자들에게 건당 20~50만원을 입금했고, 주로 국내외 유명 대학 졸업증명서, 토익 성적표, 혼인관계증명서, 수능성적표, 주민등록증 등을 위조했다.

유학 생활중 방탕한 생활로 대학 졸업을 하지 못하고 귀국한 학생이 부모님께 보여드릴 졸업증명서를 위조해 지인의 회사에 취직하기도 했고, 바람을 피기 위해 이혼했다며 이혼서류를 위조한 경우도 있었다.

경찰 조사결과 위조는 의뢰인들이 대포통장으로 입금하면 국내외 대학 졸업증명서나 학위증, 토익성적증명서 등 위조 문서를 이메일로 전송받는 식으로 이뤄졌고, 주로 취업목적이나 증명을 위해 제출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위조업자는 중국에 서버를 두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경찰은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국제공조수사 통해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중국 위조단이 위조를 하면 국내 판매책들이 유통시켰으며, 중국 공안과 공조해 중국의 문서위조단을 쫓고 있다"며 "이번 사건은 회사에서 제출 서류의 진위여부를 확인하지 않는 점을 악용 한 것으로 철저한 검증 절차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