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5 21:13 (목)
[일과 사람] "경찰은 적 아닌 친구 시민과 함께 할 터"
[일과 사람] "경찰은 적 아닌 친구 시민과 함께 할 터"
  • 강인석
  • 승인 2009.10.2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상·안보부문 완산경찰서 김희균 경사
 


"저보다 더 열심히 일하고 있는 경찰관들이 많은데 큰 상을 받아 개인적으로 기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동료들에게 미안하기도 합니다."

27일 열린 제13회 전북무궁화대상 시상식에서 영예의 대상(안보부문)을 수상하며 경장에서 1계급 특별 승진한 전주완산경찰서 김희균 경사(38·정보보안과)는 수상의 기쁨과 함께 동료 경찰관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함께 전했다.

지난 98년 순경 공채를 통해 경찰에 입문한 뒤 수사·교통·지구대 등 일선 주요부서를 두루 거쳐 4년전 부터 정보보안업무를 맡아온 김 경사는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등 노동단체를 담당하며 평화적 집회·시위문화 정착에 힘써온 공을 인정받아 상을 받았다.

"노동단체의 경우 경찰관에 대한 반감과 부정적 인식을 갖고 있고 접촉도 기피해 처음 업무를 맡았을 때 어려움이 많았다"는 김 경사는 "그러나 서로의 어려움을 교감하고 신뢰를 쌓아나가며 이를 극복했다"고 말했다.

김 경사는 올해 5월1일 열린 노동절 행사를 평화적 집회로 이끈 것을 가장 큰 보람으로 꼽았다. 전주시 진북동 한국은행앞에서 집회를 마친 참가자들이 가두행진을 시작하며 경찰과 일촉즉발의 대치상황이 벌어졌지만 그동안 쌓아온 신뢰를 바탕으로 중재에 나서 집회를 평화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는 것.

김 경사는 "경찰은 적이 아닌 친구"라며 경찰업무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