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11:49 (일)
단순히 폭력 휘둘렀다고 '월북까지 감행?'
단순히 폭력 휘둘렀다고 '월북까지 감행?'
  • 임상훈
  • 승인 2009.10.2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 택시강도·방화사건도 강동림씨 소행 추측

동부전선 군사분계선을 넘어 지난 26일 월북한 강동림씨(30)가 진안에서 흉기를 휘두른 혐의로 지명수배를 받아 온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강씨가 진안에서 범죄를 저지를 무렵 택시강도와 방화사건이 발생해 두 사건 역시 강씨의 소행이 아니냐는 추측이 일고 있다.

29일 진안경찰서는 지난달 12일 진안군 진안읍의 한 돼지농장 주인 서모씨(60)가 강씨가 휘두른 흉기에 맞았다고 신고해 폭력 혐의로 강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지명수배 조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전남 출신으로 지난 5월 생활정보지를 보고 서씨의 농장에 와서 두 달간 일하다 갑자기 사라진 강씨는 다시 농장에 찾아와 서씨에게 둔기를 휘둘러 전치 3주의 상해를 입히고 잠적했다. 경찰은 수배전단 3000장을 배포하는 등 강씨를 지명수배하고 수사를 진행해 왔다.

한편 지난 22일 진안군 부귀면에서 발생한 택시강도 사건과 지난 11일 서씨의 농장에서 발생한 돈사 방화사건 역시 강씨의 소행이 아니냐는 추측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강도를 당한 택시기사가 강씨의 사진을 보고 비슷한 것 같다고 말했지만 아직 택시강도나 방화사건이 강씨의 소행이라고 볼 수 있는 증거는 없다"며 "만약 강씨가 남으로 송환되면 여죄 등을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