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서해교전…해경 상황실, 어선 대피로 긴박
서해교전…해경 상황실, 어선 대피로 긴박
  • 연합
  • 승인 2009.11.1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전 11시48분께 인천해양경찰서 상황실에는 해군 인천해역방어사령부로부터 한 통의 긴급 전문이 날아들었다.

"대청도 동쪽 6.3마일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한 북한경비정 1척과 교전상황이 발생했으니, 인근 어선을 남하시키라"는 내용의 전문이었다.

1999년과 2002년 1, 2차 연평해전의 악몽을 체험한 인천해양경찰서 상황실은 1시간 가량 긴박한 상황이 이어졌다.

소청도와 대청도 등에서 통상적으로 경비활동을 벌이던 4척(100∼1천t급)의 해경 경비정에 대해 "서해상에서 꽃게잡이를 하는 어선들이 있으면 남쪽으로 신속하고도 안전하게 대피시키라"는 긴급지시를 내렸다.

평소 150여척의 꽃게잡이 어선으로 붐비던 NLL 인근 백령도와 대청도, 소청도등의 서해상은 다행히 이날 2m 높이의 파도와 강한 바람 때문에 발효된 풍랑주의보예비특보로 모든 어선의 운항이 통제된 상태였다.

그러나 교전해역으로부터 멀리 떨어진 서해 특정해역인 강화도 근해와 백령도남서방 해상에서 10척의 어선이 조업 중인 사실을 확인한 해경은 이들 어선을 안전해역으로 긴급 대피시켰다.

또 해상교통문자방송 및 경비함정의 통신기를 이용, 서해 5도 근해를 항해 중인모든 선박을 대상으로 안전에 유의하도록 통보했다.

어선들의 안전한 대피를 확인 한 해양경찰청 상황실은 곧바로 긴급대책 회의를열어 서해 접경해역의 상황을 고려해 인천해경 파출소와 출장소에서 어선의 조업통제 및 여객선 안전관리를 철저히 하도록 지시했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북한경비정의 잦은 NLL 침범으로 항상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태이지만 우리 어선들이 해경의 출어통제 및 대피조치를 잘 따르고 있다"며 "이번 교전사태로 어민들이 조업에 지장을 받지 않을까 우려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