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경찰, 전교조 '2차 시국선언' 수사 착수
경찰, 전교조 '2차 시국선언' 수사 착수
  • 연합
  • 승인 2009.11.1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의 1차 시국선언 관련자들이 무더기 기소된 가운데 경찰이 2차 시국선언 주도자들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11일 오전 10시 2차 시국선언을 이끈 혐의를 받는 전교조본부 소속 집행부 간부 2명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1차에 이어 2차 시국선언을 강행한 경위와 시국선언을 결정한 주체, 야당과의 연관성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오후 2시에도 간부 3명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2차 시국선언 수사의 소환 대상은 본부 소속 간부 25명으로, 경찰은 18일까지오전과 오후로 나눠 하루 6~7명씩 소환할 방침이다.

정진후 위원장은 마지막 날인 18일 출석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앞서 전교조 간부들이 정당 등과 연계해 정치활동을 했는지 등을 확인하고자 지난 8월 이들의 이메일 계정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지난달에는 계좌추적을 했으나 뚜렷한 혐의점은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주요 간부의 이메일과 계좌 등을 살펴봤지만 아직은 별다른 특이점을 발견하지 못했다"며 "소환조사와 동시에 관련 수사를 계속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교조는 지난 7월19일 서울역 광장에서 교사 2만8천635명의 서명을 받아 1차시국선언 참여 교사에 대한 징계에 항의하고 특권층 위주의 교육정책 중단 등을 촉구하는 2차 시국선언을 발표했다.

검찰은 지난달 21일 1차 시국선언을 주도한 혐의로 전교조 간부 86명을 불구속또는 약식기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