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3 11:48 (화)
업무상배임 임실 관촌농협 조합장 불구속 입건
업무상배임 임실 관촌농협 조합장 불구속 입건
  • 백세리
  • 승인 2009.11.2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당 대출로 농협에 피해 입혀

임실경찰서는 19일 조합의 결산 기준에 위배되는 대출로 농협에 피해를 입힌 혐의(업무상배임)로 임실 관촌면 A농협의 전 조합장 이모 씨(54) 등 임직원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2008년 조합 결산 중 적자를 예상한 이들은 연체자들에게 추가 대출을 해주거나 자격 미달자를 연대 보증인으로 내세우는 등 부당하게 대출해 준 뒤 이자를 회수하는 방법으로 8억 4500여 만원을 분식결산, 1억여 원의 흑자를 낸 것처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이 제출한 결산보고서를 바탕으로 조합원들에게 출자 배당금을 지급한 농협은 7800여만 원의 손해를 입은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올해 초 자체 감사에서 이 사실이 적발됐다고 밝힌 A농협은 이씨 등 임직원들을 징계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