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20:05 (화)
장애인 바우처카드 관리 '구멍'
장애인 바우처카드 관리 '구멍'
  • 김준희
  • 승인 2009.11.2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당 결제 협회장 등 경찰 조사

속보 = 전북장애인손수레자립생활협회의 장애인 바우처카드 부당 결제와 관련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하면서 비리 전모가 얼마나 드러날지 촉각이 쏠리고 있다.

특히 장애인 바우처카드 사업 수행기관인 전북장애인손수레자립생활협회의 연간 지원금 운용금액이 18억원에 달해 이번 비리가 일부 직원에 의한 단순 비리인지, 허술한 카드 결제 시스템을 악용한 조직적 범죄인지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전주 완산경찰서 지능수사팀은 최근 전북장애인손수레자립생활협회 이모 팀장의 장애인 바우처카드 부당 결제와 관련, 내부 고발자인 C모씨와 협회 회장 L모씨에 대해 조사를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또 비위 혐의로 사직한 이모 팀장을 비롯 관련자에 대해서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탐문됐다.

한편 전북장애인손수레자립생활협회에 대한 전북도 감사에선 관련자들이 조사에 불응함에 따라 비리혐의에 대한 전모를 파악하지 못한채 전주시 관련 공무원에 대해서만 지휘감독 책임을 물어 징계조치를 내렸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