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낫'대신 '카드' 쥔 농부…이혼·실직 끝 자살 기도
'낫'대신 '카드' 쥔 농부…이혼·실직 끝 자살 기도
  • 백세리
  • 승인 2009.11.2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습 도박 익산 40대 등 5명 영장

이모씨(40)는 조상 대대로 익산에서 농사를 지어 온 농부다.

토박이인 그는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수십억대 재산에다 농사를 지으며 성실한 가장으로서 여유로운 삶을 살았다.

그런 이씨가 인생의 나락으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낫' 대신 '카드'를 쥐면서부터.

평생 농사를 짓던 아버지가 4년 전 세상을 떠나면서 그에게 부동산을 비롯해 30억 원 가량의 재산을 남겼다.

불어난 재산에도 여전히 성실한 농부였던 이씨는 지난해 11월 익산시 인화동의 한 모텔에서 선후배로 알고 지내던 곽모씨(40) 등 7명과 재미삼아(?) 속칭 '바둑이' 도박을 했다. 점점 커진 도박판은 한 번에 2700여만 원이 오가며 다음날 오전 7시까지 계속됐다. 이날 오간 판돈만 모두 16억 원, 이씨가 잃은 돈만도 10억 원이나 됐다.

잃은 돈을 만회하려 이씨는 도박판을 다시 찾았고 그렇게 하룻밤이면 수억 원을 잃고 따는 노름은 계속됐다. 도박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이씨는 아버지로부터 상속한 부동산을 처분하기 시작했고 급전이 필요해 헐값에 내다 팔기도 했다.

도박에 빠진 그는 익산 시내의 한 아파트를 마련해 '고정 선수'를 모아 도박판을 이어갔다.

이미 인터넷 도박으로 수억 원을 잃었던 이씨는 도박에 빠져 사는 동안 아내와 이혼했고 가족들에게도 외면당하기에 이르렀다. 뒤늦게 후회한 이씨는 자살까지 기도하게 됐고 결국 가진 재산을 모두 탕진하고 경찰에 붙잡히면서 도박인생은 끝이 났다.

전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4일 수십억원의 판돈을 걸고 상습적으로 도박판을 벌인 혐의(상습도박 등)로 이모씨(40) 등 5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김모씨(44)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애초에 도박에 손을 댔던 것이 잘못이었다. 후회스럽다"며 뒤늦게 뉘우쳤지만 이미 엎질러진 인생을 돌이킬수 없는 상황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