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5 21:13 (목)
"세상 싫다" 적개심…'묻지마' 흉기 난동
"세상 싫다" 적개심…'묻지마' 흉기 난동
  • 백세리
  • 승인 2009.12.0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서 명문대 졸업 40대, 노인 등 행인 4명 목숨 위협

사회에 대한 맹목적인 증오에서 비롯된 명문대 출신의 40대 남성의 흉기 난동 사건은 4명의 목숨을 위협한 뒤 살인미수범이라는 오명과 함께 비극적 결말을 맞게 됐다.

정읍경찰서는 지난달 30일 길을 지나던 시민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부상을 입힌 혐의(살인미수)로 이모씨(41)를 붙잡아 조사가 끝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11월 30일 오전8시55분께 정읍시 상평동의 한 아파트 앞을 지나던 황모씨(78)의 머리를 흉기로 수차례 내려쳐 쓰러지게 하는 등 비슷한 수법으로 시민 4명에게 부상을 입힌 혐의다.

당시 외출하기 위해 길을 나섰던 황씨는 이씨가 휘두른 흉기에 머리와 목 등을 수차례 찔려 응급 수술을 받았으나 출혈이 심해 생명이 위독한 상태다. 또 사건 발생 장소 인근에서 김장을 하고 있던 신모씨(62·여)도 머리 쪽을 흉기에 찔리는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며, 전남대 병원으로 이송된 박모씨(63) 역시 중태로 4명 모두 크게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이씨의 흉기에 맞은 피해자는 모두 60~70대 노인으로 모두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다.

이씨는 범행 후 사건 발생 지점에서 300m 가량 떨어진 누나의 집에 숨어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조사 결과 정읍 출신인 이씨는 서울의 한 명문대 법학과를 졸업했지만 오랫동안 사회 생활에 적응하지 못한데다 고심 끝에 시작한 사업마저 실패하자 지난해 고향으로 내려와 머물던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씨가 사회에 대한 적개심에서 충동적으로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조사가 끝나는 대로 구속 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