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1:09 (목)
고위공직자·사이비기자 토착비리 척결
고위공직자·사이비기자 토착비리 척결
  • 임상훈
  • 승인 2009.12.2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경찰 신고센터 운영

전북경찰청과 도내 15개 경찰서가 28일 각각 토착비리 신고센터를 열고 특별단속에 들어갔다.

이번 특별단속은 2차 단속으로 내년 6월말까지 진행되며 경찰은 고위공직자와 사이비기자 등에 대해 집중 단속할 예정이다.

경찰은 수사와 정보, 보안, 생활안전 합동으로 토착비리 척결 전담팀을 편성해 전북경찰청장과 경찰서장 주재로 매월 두 차례 회의를 열어 추진실적 등을 점검한다.

경찰은 지난 8월20일부터 12월22일까지 진행된 1차 단속에서 국가보조금을 횡령한 고창 군의원 등을 포함해 103명을 검거해 이 가운데 1명을 구속했다. 유형별로는 직무유기와 허위공문서 작성 등이 75명, 단속무마 금품수수 19명, 보조금 횡령 9명 등이었다. 공무원은 모두 86명이었는데 지방의원이 1명, 4~5급 7명, 6급 이하 65명 등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1차 단속에서 고위공직자 비리 적발 등이 다소 미흡해 2차 단속에서는 이를 보다 강화할 계획이다"며 "토착비리 척결을 위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신고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