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23 00:11 (토)
또 20cm 폭설…한파까지 맹위
또 20cm 폭설…한파까지 맹위
  • 임상훈
  • 승인 2010.01.1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도내 영하 10도까지 떨어져…제설 요원 4200명 등 '준비 만전'

폭설과 한파가 또다시 도내 지역을 강타할 것으로 보여 피해가 예상된다. 특히 서해안을 중심으로 도내 지역에 많은 양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전북도와 각 시·군은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했다.

12일 전주기상대에 따르면 이날 밤부터 14일 오전까지 도내 전역에 5~20cm의 눈이 내리고 기온도 뚝 떨어져 영하권을 맴돌며 추운 날씨가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눈은 지난해 12월말과 지난 4~6일 도내에 내렸던 눈보다 더 많을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전주기상대는 이날 오후 서해안 지역에 눈발이 날리기 시작했으며 밤을 기해 도내 전역에 눈이 내려 14일 새벽부터 눈이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13일 아침 최저기온은 전주 영하 7도, 남원 영하 6도 등 도내 전역이 영하 10~영하 6도를 보여 평년보다 3~4도 낮은 날씨가 지속되다 15일 오전부터 점차 회복될 것으로 전망된다.

큰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돼 도내 전역에 교통사고와 농가 시설물 피해 등이 예상된다. 올 겨울 들어 내린 폭설로 인한 도내 피해는 10억여원 선으로 크지 않은 수준이지만 큰 눈이 지속됨에 따라 많은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도내 각 시·군 등은 현재 염화칼슘 1695t과 소금 1181t을 보유하고 있어 이번 제설작업에는 큰 지장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추가적으로 주문한 염화칼슘 2600t이 조만간 들어올 것으로 보고 있다. 전북도는 또 결빙으로 교통불편이 예상되는 도로 구간 111개소를 선정해 제설장비와 인원을 전진 배치할 계획이며 현재 공무원 등 제설요원 4200여명, 제설장비 807대, 비상용 모래 등을 확보해 제설에 만반에 준비를 기울이고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 "다시 많은 눈이 내려 시민들의 불편과 피해가 예상되지만 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각 시군 등이 적극적 제설작업에 나서겠다"며 "시민들도 상수도 동파와 비닐하우스 피해 등을 막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