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19:59 (수)
전북경찰 "토착비리 수사 못하면 전출도 불사"
전북경찰 "토착비리 수사 못하면 전출도 불사"
  • 임상훈
  • 승인 2010.01.2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경찰이 앞으로 토착비리 단속 실적이 저조한 일선 서 과장은 인사조치하겠다고 밝히는 등 토착비리 수사의 고삐를 바짝 당길 것으로 보인다.

27일 전북경찰청은 지방청 회의실에서 손창완 청장과 지방청 과장, 일선 서 수사과장, 정보과장, 청문감사담당관이 참석한 가운데 토착비리 관련 회의를 열었다. 25일 경찰청 차원의 토착비리회의가 진행된데 이어 열린 이날 회의에서 손창완 청장 등은 토착비리 수사에 전력을 다할 것을 강력하게 주문했다. 또 이 자리에서 이평오 전북청 수사과장은 "토착비리 실적이 저조한 일선 서 과장은 적성에 맞는 다른 부서로 가는 게 낳지 않느냐"고 엄포아닌 엄포를 놓는 등 공명한 사회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해달라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경찰은 지난해 진행된 토착비리 1차 단속에서 103명을 검거해 1명을 구속했으며 지난해 12월 28일 경찰서별로 토착비리 신고센터를 열고 오는 6월말까지 2차 특별단속을 벌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