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8 10:23 (월)
[전북일보 알림] 바로 잡습니다
[전북일보 알림] 바로 잡습니다
  • 전북일보
  • 승인 2010.02.2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보 지난 19일자 6면에 보도된 '순창 귀래정 족보·고문서 도난'기사 내용이 신모씨(58)가 고문서를 훔쳐나온 것으로 오해될 소지가 있어 바로잡습니다.

당사자인 신씨는 지난 8일 순창군 순창읍 간암리 귀래정 내부 건물의 닫힌 문을 열고 들어가 고령 신씨 세보 1권을 가지고 나와 마루에 앉아 읽었다며, 이는 최근 문중이 족보 개정 작업을 벌이는 가운데 기존 족보에 잘못 기록된 부분이 있어 귀래정에 보관 중인 세보를 참조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밝혀 왔습니다.

기사 내용 중 도난, 반출, 절도 등의 표현이 있었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며 사건을 맡은 순창경찰서도 조사결과 절도 혐의는 성립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