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1 19:53 (금)
전북작가회의 안도현 회장 "30~40대 젊은 회원 확보에 최선"
전북작가회의 안도현 회장 "30~40대 젊은 회원 확보에 최선"
  • 이화정
  • 승인 2011.01.2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기총회서 추대…부회장 김저운·신귀백·복효근씨

21일 최명희문학관에서 열린 전북작가회의 정기총회. 신임 회장에 안도현 시인(50)이 단독 추대 돼 10초 만에(?) 통과됐다. 회원들이 기립 박수로 신임 회장을 맞자 안 시인은 "짜고 치는 고스톱 같다"며 "전북작가회의 회원들은 술 잘 마시는, 즉 '음주대학'에 근접하는 순서대로 결정되기에 내가 맡게 된 것 같다"고 웃으며 말했다.

"문인단체라는 게 할 일이 그렇게 많지 않습니다. 다만 조금 더 재밌게 놀 수 있는 '건수'를 만들고, 사람들을 모아내는 일이 급선무죠. 누군가 전북문인협회는 60∼70대, 시인협회는 40∼50대 회원이 주축이 된다고 하더군요. 전북작가회의는 30∼40대가 중심이 됐으면 합니다. 좀 더 많은 젊은 여성 회원 확보에 신경쓰겠습니다."

이날 부회장은 김저운(소설가) 신귀백(영화평론가) 복효근(시인)이 임명됐으며, 사무국장은 2월 이사회에서 결정된다.

이날 '제5회 불꽃문학상' 을 수상한 김형미 시인은 수상 소감으로 "회초리 맞는 기분 같다"며 "더 좋은 시를 쓰기 위해 노력을 해야 한다는 생각이 절실했다"고 말했다. 김 시인은 이어 "'불꽃문학상'의 미덕 중 하나가 심사위원 모두가 직접 수상자에게 전화해 격려해주는 일"이라며 "수상 소식을 이렇게 감동적으로 들을 수 있는 행운의 주인공이 돼 더없이 기쁘다"고 덧붙였다.

전북작가회의는 올해에도 '전북 대학생 문학 워크숍', '월례 문학 토론회', 「작가의 눈」 발간, '청소년 스토리텔링 백일장 대회'. '전북 지역 작고 문학인 조명 사업'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