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9 17:39 (화)
부안농협 경영성과 빛났다
부안농협 경영성과 빛났다
  • 홍동기
  • 승인 2011.02.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17억5500만원 이익…전년비 5억↑
18일 열린 부안농협 정기총회서 조합발전에 14명의 우수조합원에 대한 시상을 하고 있다. (desk@jjan.kr)

부안군 관내 6개 지역농협중 가장 큰 규모인 부안농협(조합장 김원철)이 지난해 쌀값하락 등 어려운 여건속에서도 빛나는 경영성과를 거둬 조합원들에게 20.1%의 직·간접 배당을 실현했다.




부안농협은 지난 18일 김종운 농협중앙회 전북본부장을 비롯 임원및 대의원 등 1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 39대 대의원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정기총회에서는 조합발전에 기여한 배복수씨(부안읍 봉덕리) 등 14명의 우수조합원에 대한 시상을 하는 한편 조합원들에게 출자배당 6.5%, 이용고 배당 2.6%, 사업준비금 6.17%, 영농자재 교환권 5%등 21%%의 직·간접 배당을 의결했다.

이같은 높은 배당결정은 지난해 결산결과 17억5500만원의 당기순이익을 실현했기 때문에 가능했다.·

김원철 조합장은 이날 "지난해의 경우 전년도에 이어 계속된 쌀값하락으로 RPC(미곡종합처리장)사업 부분에 큰 어려움이 있었음에도 전 임직원이 신용·경제·공제사업 등에서 혼신의 힘을 다해 전년도보다 당기순이익을 5억원가량 높였다"면서 "적극적인 환원사업으로 조합원들의 실익증대를 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안읍·동진면·백산면·주산면을 관할로 7385명의 조합원을 두고 있는 부안농협은 지난해 농협RPC출조합원 벼 ㎏당 50원씩 모두 2억7800만원의 장려금 지급을 지급하고, 영농비 절감을 위한 왕겨숯·왕겨액지원,장학금, 농기계은행사업의 농기계종합공제, 영농도우미 및 가사도우미 지원등의 사업에 약 8억원을 환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