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3 16:44 (화)
전북도, '투자통상자문관' 적극 활용
전북도, '투자통상자문관' 적극 활용
  • 김원용
  • 승인 2000.01.0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외국인 투자유치와 수출촉진을 위해 해외 연고 인사를 ‘전북도 투자통상자문관’으로 위촉해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도는 해외의 현지 사정에 밝은 연고 인사를 활용하는 것이 사전 정보획득 등 외국인 투자유치 등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한 것.

이를 위해 도는 재외공관이나 도청 실·국, 전북무역 등 유관기관의 추천을 받아 1월중 15∼20명 정도의 통상투자자문관을 위촉할 예정.

이번에 위촉될 인사들은 미국 뉴욕의 박병열씨(53, 익산 출신)를 비롯, 일본·중국·남아공·두바이·과테말라 등 세계 각지에서 투자 및 수출이 유망한 지역의 투자와 통상전문가들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전북도의 투자 환경과 수출 상품을 현지에 홍보하고, 투자가나 바이어의 알선 및 현지의 다양한 정보 제공 업무를 맡아 명실상부한 전북의 명예 영사 기능을 담당할 계획이다.

이들 자문관들은 명예직지만 소속감과 자부심을 갖도록 도지사 명의의 위촉장을 수여하고, 필요에 따라 최소한의 실비를 지원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