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21 22:36 (목)
[맹소영의 날씨이야기] 예보의 수명
[맹소영의 날씨이야기] 예보의 수명
  • 전북일보
  • 승인 2011.08.1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구상의 여러 기상 현상들은 각기 다른 수명을 갖는다. 태풍은 발생에서 소멸까지 3~15일, 장마는 20~30일 정도로 비교적 긴 반면, 요즘 자주 발생하는 집중호우는 대기가 매우 불안정한 상태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12시간에서 짧게는 3시간 정도로 수명이 아주 짧다. 기상현상의 수명에 따라 예측이 가능한 시간 역시 달라지는데, 그중 수명이 짧은 현상은 충분한 사전 예측이 어렵다. 우리나라 집중호우 예측 시간은 1~3시간 정도 수준! 특히 여름철 북반구는 1년 중 태양열이 가장 강한 시기로 습하고, 건조한 공기처럼 서로 다른 성질의 공기가 만나면 대기가 쉽게 불안정해져 정확한 예측을 어렵게 만든다. 예보는 자연재해를 예방하기 위한 최선책일 뿐, 맞고 틀리고의 문제가 아니라는 사실을 꼭 명심하자!

/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