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3 17:19 (금)
[맹소영의 날씨이야기] 구름의 이름
[맹소영의 날씨이야기] 구름의 이름
  • 전북일보
  • 승인 2011.08.1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도 빠짐없이 보이는 하늘에 떠있는 구름…. 같은 모양인 듯 보여도 각기 다른 모습을 하고 있는 구름들에게 처음으로 이름을 붙여준 영국의 기상학자 '루크 하워드'! 그는 구름을 네 종류로 나누었는데, 가장 높은 곳에 떠 있는 상층운, 중간층에 떠있는 중층운, 가장 낮은 곳의 하층운, 그리고 수직으로 발달하는 수직운이 그렇다. 특히 여름철에 잘 볼 수 있는 뭉게구름(적운)과 소나기나 천둥을 가져오는 적란운은 모두 수직운에 속한다. 오늘도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서 하루 종일 구름 많은 가운데, 대기불안정으로 오후부터 밤사이에 적운형 구름이 생성돼 한때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