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10:15 (월)
사립 유치원 원장 '무자격자' 많아
사립 유치원 원장 '무자격자' 많아
  • 이성원
  • 승인 2000.01.1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사립 유치원장이 무자격자가 많아 유아교육의 전문성을 훼손하고 부실을 초래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특히 이같은 무자격 유치원장은 이의 해소를 위한 정부의 한시법 시행 등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여전한 것으로 나타나 유치원 공교육화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

이에따라 도교육청은 올해부터 원장 무자격자에 의한 유치원 신규 설립을 불허하는 한편 기존 유치원에 대해서는 무자격 원장들을 퇴직교원 등 유자격자로 대체토록 적극 지도해 나가기로 했다.

전북도교육청에 따르면 도내에는 현재 1백47개의 사립 유치원이 등록돼 있으며 이들 유치원중 40%인 59개 유치원의 원장이 무자격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무자격자가 많은 것은 원장자격 추천규정이 현실에 비해 너무 까다로운데다 교육당국도 이같은 실정을 감안, 그동안 제도를 허술하게 운영해왔기 때문이다.

실제로 정부가 지난 93년 11월 도입한 유치원장 자격제도는 ‘전문대졸 이상 학력자로써 5급이상 공무원이나 장학관·교육연구관 출신, 또는 3년이상 교육(행정) 경력자’를 원장자격 추천 대상자로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소수를 제외한 대부분의 사립유치원들은 그 규모가 영세해 이같은 자격을 갖춘 원장을 채용하지 못한채 설립자가 원장 직무대리를 맡아왔으며, 유치원의 소유권이 바뀌는 경우에도 사정은 마찬가지 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무자격 원장이 전국적으로 문제가 되자 정부는 지난 97년 1월부터 99년말까지 한시적으로 특별법을 제정, ‘유치원 설립·운영 5년이상 경력자로써 유아교육 전공 6개 과목이상 이수자’도 원장자격 추천대상자에 포함시키는 등 유치원 설립·운영자에 대한 대대적인 구제에 나섰다.

도내 유자격 원장 88명중 상당수가 이를 통해 자격증을 취득했으며 현재도 15명이 연수를 받고 있다는게 도교육청의 설명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도내 59명의 무자격자중에서도 한시법을 잘몰라 구제받지 못한 사람이 있을 수 있다”며 “정부 당국에 한시법의 연장시행을 적극 건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