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새롭게 꾸린 전북여성일자리센터 지역특화 여성취업 훈련 기관으로"
"새롭게 꾸린 전북여성일자리센터 지역특화 여성취업 훈련 기관으로"
  • 이화정
  • 승인 2011.10.2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정연 센터장, 하반기 사업계획 밝혀

(재)전북여성교육문화센터(센터장 심정연)가 운영하는 전북여성일자리센터(전주 종합경기장 내 위치)가 바이오, 식품, 광반도체(LED) 분야의 지역특화 여성취업훈련기관으로 거듭난다. 전북여성교육문화센터는 지난해 여성가족부로부터 선정된 광역새일지원본부 운영 관련해서도 지역의 중소 제조업체에 여성 인력 수급을 확대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심정연 센터장은 24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현장을 다니다 보니 여성들은 일할 곳이 없다고 하소연하고, 지역 업체는 일손이 모자라 광주·대전에서 여성들을 데려오는 등 수요와 공급이 제대로 연계되지 못하고 있었다"면서 "바이오, 식품, 광반도체와 같이 여성들의 진입 문턱이 낮거나 혹은 현재는 여성들이 진출하기는 어렵지만 경쟁력을 발휘할 수 있는 업종을 특화시켜 취업을 지원하는 데 중점을 둘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북여성교육문화센터는 여성친화기업도 점차 확대해 여성들이 일하기 좋은 환경 조성에도 욕심을 낸다. 심 센터장은 "여성친화기업 협약을 통해 업체에 여성 인력을 파견하면서 해당 기업에 월 50만원씩 임금 지원과 쉼터 조성 등을 해왔다"며, "이들이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방법에 대한 고민과 함께 더 많은 도내 기업들의 참여를 독려하는 방안도 고민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양성평등 의식을 확산시키기 위한 교육·복지·문화사업에도 눈을 돌린다. 전업 주부뿐만 아니라 남성이나 직장인 등 다양한 계층이 참여할 수 있는 주간 교육 과정과 함께, 주말·야간 교육과정도 마련했다. 주간교육반인 커피 바리스타·전문가사 도우미·라인댄스 지도자 양성 외에도 주말교육반인 퇴직남성요리교실, 리더십 스피치, 애니어그램과 야간교육반인 직업상담사, 엑셀 실무, 오토 캐드 기초반 등으로 확대한 것.

심 센터장은 "센터가 전주 종합경기장 내에 있다 보니 접근성이 높아져 방문객들이 늘고 있다"면서 "세미나실, 전시실, 키즈카페 등은 저렴한 사용료로 시민들에게 언제든지 열려 있는 공간인 만큼 많이 찾아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