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2-22 23:17 (목)
6. 영화·영상 - '세계화 싹' 움튼 전주영화제, 영화·영상 산업정책 아쉬워
6. 영화·영상 - '세계화 싹' 움튼 전주영화제, 영화·영상 산업정책 아쉬워
  • 이화정
  • 승인 2011.12.2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제 새만금 부지에서 촬영된 영화 '마이웨이'
올해 전북도와 전주시는 영화·영상 산업으로 웃었다. 제12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민병록)는 안정적인 성장으로 국내·외 영화제의 나침반이 되었으며, 전주영상위원회 김의석 운영위원장이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을 맡게 되면서 중앙의 관련 사업이 지역과 연계될 수 있는 가능성이 높아졌다.

하지만 전북도가 내년에 '디지털콘텐츠진흥원'(가칭)을 출범시킬 예정이어서 전주정보영상진흥원이 추진하고 있는 상당수 사업이 디지털콘텐츠진흥원의 사업과 중복될 우려가 높아졌다. 이를 두고 전북도와 전주시가 추진하는 영화·영상산업의 정책이 서로 가시적인 성과를 내는 데 급급해 시너지 효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 디지털콘텐츠진흥원 건립, 전주정보영상진흥원 관련 산업 중복 우려

올해 창립 10주년을 맞은 전주정보영상진흥원은 새로운 수장으로 박광진씨를 영입, CT(문화콘텐츠기술)에서 IT(정보통신기술)에 집중한 사업을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전에는 전주정보영상진흥원이 지역 영화·영상산업계와 보이지 않는 갈등을 빚으면서 각개약진을 해왔다면, 현재 전주정보영상진흥원은 정보통신산업에 초점을 맞추면서도 지역 영화·영상인들과 소통을 강화해 다각도의 사업을 고민하고 있다. 하지만 전북도가 내년 디지털콘텐츠진흥원 건립을 추진하는 바람에 정보영상진흥원이 방점을 두고 있는 사업과 중복될 우려가 높을 것으로 보여 대안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한 영화인은 "지역 내 영화·영상산업의 규모가 커져서 시너지 효과를 내려면 서로 윈윈하는 구조로 가는 게 맞다"고 전제한 뒤 "전북도와 전주시가 앞으로 관련 산업에 대한 접점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 전주영화제, 아시아 넘어 세계 영화제 나침반 자리매김

전주국제영화제와 전주시가 야심차게 추진한 임권택 감독의 101번째 영화'달빛 길어올리기' 평가가 엇갈린 것을 제외하면 올해 전주영화제는 국내·외 호평 속에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갔다. 민병록 집행위원장, 유운성·조지훈 프로그래머가 해외 유수 영화제 심사위원으로 위촉됐고, 필리핀 시네마닐라 국제영화제에서는 전주영화제 특별전이 마련되는 등 국내는 물론 아시아·유럽까지 진출하는 영화제로 위상을 높였다.

전주영화제는 또한 JTV전주방송(대표이사 신효균)과 '랄랄라 영화산책'을 기획, 낯설고 어려운 예술·독립영화의 저변을 확대하기 위한 노력과 함께 판권 사업 등을 통해 자립도 확보에도 힘을 쏟고 있다.

다만 전주영화제의 이같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영화의거리 일대 극장이 존폐 위기에 몰려 있는 데다 올해 전주 코아호텔마저 문을 닫아 내년 '전북 방문의 해'와 맞물린 전주영화제에 숙박난이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 전북도, '영화 제작 지원 인큐베이션' 예산 늘려야

해마다 전주대·우석대·군산대 등에서 100여 명 이상의 영화·영상 인력들이 배출되고 있으나 졸업한 뒤에도 취업할 곳이 없어 다른 지역으로 떠나는 이들이 상당수다. 그나마 전북도가 장편·중·단편 영화를 제작하는 제작사와 젊은 영화인들에게 1000~9000만원을 지원하는 '영화 제작 지원 인큐베이션'을 추진하고 있으나, 매년 쏟아지는 젊은 영화인들을 소화하기는 어려운 상황. 게다가 영화진흥위원회와 부산영상위원회가 더 많은 예산으로 이를 벤치마킹하고 있어 전국적으로 선점한 사업의 주도권을 놓칠 우려가 높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지역 영화인들은 "전북이 늘 아이디어는 앞서 가지만, 예산에 밀려 사업이 좌초되는 경우가 많았다"면서 "일자리 창출 측면에서 보더라도 이 사업이 안정될 수 있도록 예산 지원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전주영상위, '마이웨이','최종병기 활' 등 국내 기대작 유치로 바쁜 한해

올해도 전주영상위원회(위원장 정병각)는 쉴 틈 없이 바빴다. 강제규 감독의 300억 짜리 기대작'마이웨이', 2개월 만에 738만 관객들을 동원한 '최종병기 활' 등 올해 극장가를 휩쓴, 돌풍을 예고하는 영화·영상물 53편(장편 29편, 드라마 17편, 단편 및 기타 7편)이 전북에서 촬영됐다.

특히 올해는 전주영상위원회가 운영하는 전주영화종합촬영소 내 실내·야외 세트장에서 장비 임대 등을 한 결과 처음으로 1억이 넘는 수익을 올리기도 했다.

국내 대형 영화뿐만 아니라 해외 영화·드라마 제작 유치에 나선 전주영상위원회는 일본 기획 드라마'레인보우 로즈' 촬영도 이끌어냈다. 전주영상위원회는 앞으로도 아시아영상위원회네트워크(AFCNet), 한국영상위원회협의회(KFCN), 부산영화산업박람회 등을 통해 더 많은 영화·영상물 촬영 유치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