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18 20:35 (월)
중국 내수 관련주 비중 확대를
중국 내수 관련주 비중 확대를
  • 경제부
  • 승인 2012.01.1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피지수는 유럽 변수가 지수상단을 제한했지만 미국 지표 개선과 중국 긴축완화가능성이 제기되며 지수하단을 높여가는 모습을 보이며 전주 대비 32.54포인트(1.77%) 상승해 1875.68포인트에 마감하며 2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수급별로보면 스페인과 이탈리아가 국채 발행이 완만하게 마무리되면서 외국인이 전주보다 4000억원 가량 순매수 규모를 키우며 8382억원 기간은 8000억을 순매수했고, 개인은 8639억원 순매도했다.

기관은 현대중공업, 삼성전자, LG화학, LG전자, 삼성중공업, 만도, 현대차, 호남석유, 고려아연을 순매수했고, 제일모직, 삼성SDI, POSCO, 금호석유, KT, 삼성물산, 삼성엔지니어링, 현대모비스을 순매도했다. 외국인도 현대중공업을 순매수했다. 기관과 외국인 동시에 현대중공업을 매수한 이유는 KCC가 보유했던 현대중공업 주식가운데 절반정도인 249만주를 6,972억원을 기관으로 블록딜한 것으로 풀이된다.

코스닥 지수는 정치 테마주가 조정과 빠른 순환매로 전주 대비 4.19포인트(0.81%) 올라 523.13포인트에 마감했다. 수급별로보면 외국인은 391억원 순매도했지만 개인과 기관이 각각 337억원, 354억원을 매수하며 지수상승을 이끌었다.

기관은 서울반도체, CJ오쇼핑, 골프존, 셀트리온, 다음, 와이지엔터, 한글과컴퓨터, 태광 순매수했고 원익IPS, AP시스템, 멜파스, 덕산하이메탈 순매도했다.

최근 코스피지수는 좁은 박스권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변동성이 축소되면서 삼각 수렴형 패턴을 거의 완성해 가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보니 상승이든 하락이든 방향성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증시에 대한 시각이 나쁘지는 않지만 특별히 유럽 상황이 개선됐다고 보기 힘들기 때문에 긴장의 끈을 놓기에도 이른감이 있고 프랑스, 오스트리아 등 유로존 9개국 신용등급 강등으로 일시적으로 변동성이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신용등급 강등은 이미 시장에서 어느 정도 예상되어 왔던 부분이고 독일 등급이 떨어지지 않은 것은 긍정적이여서 등급하락은 기다리고 있었던 사건 발표라는 점에서 불확실성 해소로 해석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신용등급이 강등된다고 해서 실질적으로 경제 펀더멘털 자체가 나빠지는 것은 아니고 국내 증시가 일부 영향은 받겠지만 그 정도가 크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1700포인트 후반에서 1800포인트 초반에서는 경기민감주인 IT부품주, 자동차, 중국 춘절을 앞두고 중국 내수관련주인 화학, 기계, 소매업종에 비중확대 할 수 있는 기회로 이용해 보는 것이 좋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증권 전주지점 금융상품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