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탄소밸리 구축, 정부가 적극 나서야
탄소밸리 구축, 정부가 적극 나서야
  • 이세명
  • 승인 2012.05.2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1991억 소요예산 중 올해까지 국비 112억원 그쳐

전북도가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탄소밸리 구축사업이 예산 부족으로 차질을 빚게 됐다.

전북도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지식경제부, 전북도,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은 1991억 원(국비 1087억 원·지방비 78억 원·민자 826억 원)을 들여 탄소소재 원천 및 응용기술 연구개발(13개 과제, 1705억 원)과 필수장비(37종, 286억 원) 구축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중 국비는 산술적으로 해마다 200억 원을 확보해야 하지만, 사업 첫 해인 2011년에는 50억 원(지방비 12억 원)만 배정됐고, 올해는 112억 원(지방비 16억원)에 그쳤다.

이로인해 지난해 당초 10종의 장비를 구축해야 하지만 5종만 갖췄고, 연구개발사업은 요구액이었던 기업당 8억 원보다 훨씬 적은 2억 원만 지원됐다.

자체 투자가 힘든 중소기업은 장비부족과 실질적인 연구개발의 어려움으로 사업 효과가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관계자의 설명이다. T-300급 탄소섬유의 시제품 생산을 위해서는 응용제품과 최종 복합부품을 시험·분석하고 성형·가공하는 실증평가 시험장비 구축이 시급하지만 국비 지원이 분산돼 실험실 수준의 연구로 전락할 우려가 크다는 지적이다.

여기에 내년도 국비 요구액도 300억 원에 달하지만 모두 배정될 가능성은 낮아 사업의 정상적인 추진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 "자동차, 조선, 풍력발전기 날개 등에 적용하는 탄소소재 융복합 부품 기술개발사업이 적정한 시기에 이뤄져야 기술의 사업화라는 목표 달성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