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9 11:31 (수)
음악으로 새 희망을…국악 배우며 꿈 키우는 어린이들
음악으로 새 희망을…국악 배우며 꿈 키우는 어린이들
  • 은수정
  • 승인 2012.10.0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베네수엘라 빈민가 청소년들이
음악을 통해 새 삶을 찾은 ‘엘 시스테마’ 프로그램.

세계적으로 많은 주목을 받았죠?

전북 전주의 한 복지시설에서도
전통 국악 교육을 통해 어린이들에게
희망을 주고 있습니다.

채널A 제휴사인 전북일보
은수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작, 도∼레∼미∼파∼”

선생님을 따라 음계를 맞춰보지만
생각만큼 소리가 나지 않습니다.

“땅∼땅∼땅∼땅∼”
거문고 연주도 아직은 어색한 수준.

그래도
손끝에서 흘러나오는 선율은
어색하지만 행복한 경험입니다.


[인터뷰: 보육원생]
“막대기 하나만 가지고 소리를 낼 수 있는 게 재밌어요.”

비록 규모는 작지만 전국 최초로
복지시설 어린이들이 만든 국악오케스트라입니다.

일부 기업이 운영비를 지원했고
국악단원들이 해마다 1004시간씩
재능기부로 음악을 가르칩니다.

[인터뷰: 김종균/전북도립국악원 단원]
“예술을 통해 움츠러들지 않고 스스로 주체가 돼서
무대에 올라가서 자기 스스로를 말할 수 있는
그런 모습을 가장 꿈꾸는 거구요”

이제 시작이지만
무대에 서는 꿈을 키우고 있습니다.

[인터뷰: 보육원생]
“많은 사람들 앞에서 무대에 서서
피리를 함께 불고 싶어요.”


음악으로 희망을 만드는
복지시설 국악오케스트라는
내년 말 당당히 창단공연을 열 계획입니다.

전북일보 은수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