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1 00:00 (금)
한국 밥상 문화가 한 눈에…전주 한국음식관광 축제
한국 밥상 문화가 한 눈에…전주 한국음식관광 축제
  • 채널A
  • 승인 2012.10.2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삼국 시대의 밥상은 어땠을까요?

또 고려와 조선 시대 조상들은
어떤 반찬을 주로 먹었을까요?

맛의 고장인 전라북도 전주에서
이런 것들을 한 눈에 보고 음미할 수 있는
행사가 열리고 있습니다.

채널 A 제휴사인
전북일보 은수정 기잡니다.


[리포트]
삼국시대에 차려졌던 밥상입니다.

이 시기부터 밥과 반찬이라는
개념이 구분되기 시작합니다.

김치가 상에 올려진 것은 고려시대부터.
채소를 소금물에 절인 수준입니다.

그리고 조선시대.

신분에 따라
반찬의 가짓수가 달랐습니다.

[인터뷰: 그레고리 존스 /스위스 제네바]
(*말자막 넣어주세요)
“고추는 조선시대에 수입됐는데, 이미 고려시대에 김치라는 것이 있었다니 한국 음식문화의 진화가 놀랍습니다.”

선조들의 소박한 음식문화는
사찰음식으로 명맥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치와 장아찌는 대표적인 치유 음식입니다.

[인터뷰: 우관스님/사찰음식 전문가]
“원재료가 가지는 특징을 그대로 살려주기 때문에 몸도 단순하게 만들고 마음도 단순하게 그대로를 유지한다는 거죠”

비빔밥은 전혀 다른 모습으로 변신했고
삼계탕도 먹기 편하게 조리됐습니다.

[인터뷰: 한보은 / 전주시 효자동]
“더 화려하게 만들고 모양도 더 예쁘게 만들어서 눈으로 보기도 좋고 맛도 있어 보이고 외국인들도 더 쉽게 다가갈 수 있을 것 같아요.”

이번 축제에선
긴 역사 속에서
웰빙음식으로 진화한 한식이
세계인의 음식이 되기 위한 방향도
제시됐습니다.

전북일보 은수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