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27 21:50 (수)
[부안] 미끄럼 방지시설 설치해야
[부안] 미끄럼 방지시설 설치해야
  • 김찬곤
  • 승인 2001.10.2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7월께로 완공예정인 부안고∼부풍로간 소방도로개설공사가 급경사등 지형적 특성을 무시한채 공사를 강행, 겨울철 대형 교통사고를 예고하고 있다.

특히 예산부족을 빌미로한 시행청의 밀어부치기식 공사추진은 보여주기 위한 전시행정에 불과 하다는 역효과를 초래, 이지역 주민들이 집단민원을 제기하려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26일 부안읍 봉덕리 지역주민들에 따르면 부안고∼부풍로간 도로는 부안여고를 비롯 3백80여세대규모의 현대아파트와 1백50세대규모의 동영아파트등이 위치, 학생및 인접 지역민들의 일일 생활도로로 차량통행이 빈번한 지역.

게다가 이도로는 좊은 노폭과 함께 9℃께의 경사로가 형성돼 지역민들에게 막대한 교통불편을 야기하는등 동절기 빙판길 형성으로 해마다 크고작은 추돌사고를 유발, 운전자들에게 극심한 공포감을 조성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군은 지난 7월20일 총사업비 4억1천5백만원(도급액 2억1천5백만원)규모의 부안고∼부풍로간 소방도로개설공사를 발주, 현재 40%공사 진척률과 함께 내년 7월 완공을 가짐으로써 주민 교통불편 해소등 도로효율을 극대화 할 계획이다.

인도정비및 도로확포장, 교통안전시설 확충등에 역점을 두고 추진중인 이번공사는 그러나 겨울철 추돌사고 방지및 보행자의 안전을 위한 미끄럼방지시설등을 확보하지 않은 채 공사를 강행, 도로의 특성및 여건등을 전혀 고려치 않은 형식적 공사라는 비난을 자처하고 있다.

현대아파트 주민 송정철씨(42)는 “인도가 없어 주민및 학생들에게 늘 교통사고의 위험을 안고 있었다”면서 “보행자의 안전을 위해 인도정비도 바람직하지만 미끄럼방지시설 확보도 시급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