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09:00 (수)
'겁 없는 10대' 차 훔쳐 무면허 운전…경찰과 14km 추격전까지
'겁 없는 10대' 차 훔쳐 무면허 운전…경찰과 14km 추격전까지
  • 강정원
  • 승인 2013.01.0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량을 훔쳐 무면허로 운전한 겁 없는 10대가 경찰의 20여분에 걸친 추격전 끝에 검거됐다.

7일 익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6일 낮 12시 20분께 군산시 수송동의 한 제과점 앞에서 시동이 켜진 채 세워둔 정모씨(37)의 소나타 승용차를 김모군(16)이 훔쳐 달아났다.

최초 차량도난 신고를 받은 군산경찰은 군산에서 익산 방향 27번 국도에서 방범용 CCTV에 찍힌 김군을 발견하고 익산경찰에 공조수사를 의뢰했다. 익산경찰은 이날 오후 9시께 익산시 오산면 장신사거리에서 김군의 차량을 발견, 순찰차 2대를 동원해 도주 차량의 뒤를 쫓았다.

경찰의 추적을 눈치 챈 김군은 빠른 속도로 익산시내 방향으로 차를 몰아 10㎞가량 도주했고, 익산시 송학동의 한 도로에서 경찰의 바리케이드에 막히면서 추격전은 끝나는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경찰의 하차 요구에 차에서 내릴 것처럼 행동하던 김군은 갑자기 차를 급출발, 시내를 향해 또다시 달아났다. 경찰은 순찰차 7대를 동원해 4㎞의 추격전을 벌여 김군을 익산시외버스터미널로 몰아 넣는데 성공, 20여분간의 추격전을 끝냈다.

김군은 경찰 조사에서 "친구들과 놀러 가기 위해 차를 훔쳤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도주차량에 의한 2차 사고를 우려해 최대한 거리를 두고 쫓았다"면서 "아무런 사고 없이 검거하게 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익산경찰서는 7일 김군에 대해 절도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