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정부,여성 인재 10만명 양성 추진
정부,여성 인재 10만명 양성 추진
  • 연합
  • 승인 2013.01.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가족부 15일 인수위 업무보고 성폭력 피해자 지원 강화 건의키로

여성가족부는 헌정 사상 첫 여성 대통령을 맞는 향후 5년간 공공기관 여성관리자 비율을 높이는 등 여성 인재 양성에 적극 나선다.

여성부는 오는 15일로 예정된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업무보고에 이 같은 내용을 담을 것으로 알려졌다.

내부적으로는 구체적인 업무보고 내용이 확정되지 않았다며 함구하지만 박근혜 당선인의 여성정책 공약 핵심이 '여성 인재 10만 양성 프로젝트'인 만큼 이 부분에 대한 구체적인 대책 마련에 주력하는 분위기다.

박 당선인의 공약에는 여성 관리자 비율이 높은 기업에 정부 조달 계약시 혜택을 주고, 공공기관에 여성관리자 목표제를 도입해 평가지표에 반영하는 내용이 담겼다. 여성 인재 아카데미 설립, 여성 교수·교장 채용 쿼터제 도입 등도 포함됐다.

이에 따라 여성부는 다른 부처와의 논의나 법제화가 필요한 부분에 대한 구체적인 대책과 함께 향후 관련 예산 확보 방안 등을 놓고 고심 중이다.

여성부는 이와 함께 현재 추진 중인 정책의 연속성과 성폭력 범죄를 비롯해 당면한 주요 현안 정책의 중요성을 인수위에 설명하는데 방점을 둔다는 계획이다.

새 정책을 생산하기보다 국정 현안 파악과 대선공약 구체화에 주력한다는 인수위 방침에 따른 것이다.

특히 박 당선인이 성폭력과 가정파괴, 학교폭력, 불량 식품을 '4대 사회악'으로 규정하고 척결 의사를 밝힌 만큼 성폭력 피해자 보호·치료 지원과 성범죄자 단속·처벌 등도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성범죄 전담반'을 설치해 수사부터 재판까지 원스톱(one-stop)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다만 이는 경찰과 법무부, 보건복지부 등과의 업무 협조 및 범정부적인 대응책 마련이 중요한 만큼 이 부분에 대한 필요성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새해 예산이 정부안보다 140억원 늘어난 데다 '부처 통폐합 1순위'였던 5년 전 이명박 정부 출범 때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여서 일각에서는 이번 기회에 아동과 보육 등 다른 부처에 흩어진 일부 업무에 대한 이관도 바라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