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2 22:13 (월)
방학 맞아 전통문화 익혀요…초등생 문화캠프 인기
방학 맞아 전통문화 익혀요…초등생 문화캠프 인기
  • 채널A
  • 승인 2013.01.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요즘 초등학생들 방학에도 영어다 수학이다
학원 다니기 바쁜데요.

선인들의 가르침을 배우고 전통문화를 체험하며
의미있는 방학을 보내는 어린이들이 있습니다.

채널에이 제휴사인 전북일보 은수정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출입문호(出入門戶)에는 개폐필공(開閉必恭)하고…”

어린 학생들의 글 읽는 소리가 낭랑합니다.

유건에 유생복까지 차려입고,
선현들의 가르침을 새기다 보면 마음가짐도 달라집니다.

<인터뷰-기희원/전주 동초등 5>
“부모님께 효도를 해야 하고 손님들이 오실 때는 예절을 바르게 지켜야겠다는”

붓을 잡는 방법도 배워봅니다.

한 자 한 자 정성들여 써 내려가며 그 뜻도 새깁니다.

<인터뷰-김도훈/전주 효자초등 5>
“(‘出必告之’는)다른 곳을 갈 때 부모님께 ‘행여지’를 알려야 한다는 뜻입니다.”


“돈∼ 닷 냥을 내어주니∼”

어려운 판소리 대목을 곧잘 따라 부릅니다.

표정은 명창만큼이나 진지합니다.

<인터뷰- 김서연 /전주효문초등 4>
“북치고 노래하면 더 신나고 재미있고, 판소리 문화를 사랑하고 보존할 수 있어 좋고 계속 배우고 싶어요”


방학을 맞아 전통문화를 배우려는 초등학생들이 늘고 있습니다.

선현들의 가르침과 흥과 멋이 넘치는 전통문화를 체험하며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전북일보 은수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