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20:05 (화)
농촌주택 가스중독사고 왜 빈발할까, 이유 살펴보니…
농촌주택 가스중독사고 왜 빈발할까, 이유 살펴보니…
  • 채널A
  • 승인 2013.01.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아궁이에 불을 때는 것이
얼마나 위험하길래 이런 사고가
일어날까요?

경찰이 직접 실제 사고가 난 집에서
실험을 해봤습니다.

채널에이 제휴사인 전북일보 은수정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3일 80대 부부가
숨진 농촌주택입니다.

숨진 원인은 아궁이에서 생긴
일산화탄소였습니다.

경찰이 직접 실험해 봤습니다.

먼저 연막탄을 터트려 방안에 틈새가 있는지 살펴봤습니다.

방바닥과 벽 사이에서 빨간색의 연기가 피어오릅니다.

잘 마른 나뭇가지로 불을 때고
방안의 일산화탄소 농도를 재봤습니다.

‘0’이었던 측정기는 10여분 만에 100ppm을 웃돕니다.

100ppm상태에 4-5시간만 노출되면
두통이나 메스꺼움같은 가스중독 증상이 나타납니다.

[인터뷰-이장우/한국가스안전공사 사고조사팀 차장]
“50ppm 이상만 마셔도 8시간 이상 지속된다면
그것도 위험하다는 통계구요.
1000ppm정도가 된다면 약 1시간 정도 되면 실신한다는”

이번에는 아궁이 한켠에 있던 종이상자와
폐비닐 같은 생활쓰레기를 태워 봤습니다.

측정기가 경보음을 울리며 가파르게 상승하더니
10여분 만에 300ppm을 훌쩍 넘어섭니다.

땔감이 한창 연소될 때는 1500ppm도 기록합니다.

<인터뷰-문대봉/전북경찰청 과학수사계장>
“물기가 있는 장작이나 나무는 일반 나무, 마른 나무보다
일산화탄소가 7배나 더 나온다고 합니다.
특히 땔감을 땔 때 말려서 때시고”

한시간 가량 방에 갇혔던 실험쥐는 가스에 중독돼 맥을 못춥니다.

<스탠드업-은수정기자/ 전북일보>
“보온을 하기 위해 이처럼 설치한 이중창이나 마루의 덧문이
통풍을 막아 실내의 일산화탄소 농도를 높였습니다.”

가스중독을 막기 위해서는 구들장의 균열이 있는지 반드시 살피고 환기에 각별히 신경써야 합니다.

전북일보 은수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