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20:05 (화)
충남·전북NGO "금강 뱃길사업 재검토해야"
충남·전북NGO "금강 뱃길사업 재검토해야"
  • 연합
  • 승인 2013.01.2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부여군, 논산시, 서천군과 전북 익산시 등 4개 시군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금강 수상관광 활성화 사업에 대해 충남과 전북지역 시민단체가 제동을 걸고 나섰다.

대전충남녹색연합과 전북녹색연합은 23일 논평을 내고 "최근 4대강 사업에 대한 감사원의 감사 결과 발표로 4대강 사업에 대한 철저한 검증과 평가가 요구되고 있는 상황에서 금강 뱃길 운항사업을 계속 추진한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수상관광사업은 4대강 사업으로 열악해진 수질과 금강 하류의 생태환경을 더 악화시키고 난개발만 초래할 것"이라면서 "부여군이 2008년부터 운행하는 황포돛배의 경우, 운행 성과와 관광 활성화 등 경제성이 미흡해 예산낭비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금강 하류에 지금 필요한 것은 금강 하구의 해수 유통과 하구둑 확대 개방, 재자연화"라면서 "4개 시군은 수상 관광사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충남 부여군, 논산시, 서천군과 전북 익산시는 지난 10일 부여군청에서 '금강 수상관광 상생발전협의회'를 발족하고 수상관광 활성화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