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일보
도, 전주 옛도심 재생 추진…주거환경개선 등 246억 투입
구대식  |  9press@jjan.kr / 최종수정 : 2013.01.24  21:16:05

신도심 개발로 인해 갈수록 설자리를 잃고 있는 옛도심에 대한 재생사업이 펼쳐진다. 전북도는 인구감소 등으로 쇠퇴하고 있는 구도심의 재생과 활성화를 위해 올해 도시활력 증진지역 개발사업 4개 분야, 7개 사업에 총 246억원을 투입한다고 24일 밝혔다.

우선 주거지 재생사업으로 전주 중앙시장에서 고객소통 골목길정비사업(49억 8000만원), 전주 16개 구역에서 주거환경개선사업(168억원)이 펼쳐진다.

중심시가지 재생사업으로는 전주 삼천동과 한옥마을 일대에서 국선생막걸리프로젝트사업(5억 4000만원), 전주 중앙시장에서 고객소통 골목길 정비사업(6억원)이 추진된다.

특히 농촌생활환경 개선사업(11억 4000만원)이 전주 효자동 서곡마을 외 7개소와 전주 전미동 전당마을 외 7개소, 전주 송천동 용흥마을에서 진행된다.

그 밖에 지역역량 강화를 위해 전주 일원에서 천년전주 명품 '온' 브랜드화 사업(2억 8000만원)과 동동동 마을재생 코디네이터 사업(2억원)이 각각 펼쳐질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전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구대식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오피니언
만평
만평 - 2014년 11월 21일
[뉴스와 인물]
익산 출신 김문규 농협중앙회 상무

익산 출신 김문규 농협중앙회 상무 "상호금융 예금·대출 규모 400조 돌파, 국내 유일"

[이 사람의 풍경]
무주서 농사 짓는 김광화·장영란 부부

무주서 농사 짓는 김광화·장영란 부부 "우리 삶 바탕은 생산이 먼저…욕심 내지 않으면 자급자족 가능"

[주간 핫 클릭]

"'망치·톱 든 남자' 괴담 유포자 처벌을"

전북일보 연재

[이미정의 행복 생활 재테크]

·  내게 맞는 금융상품 선택, 목돈 마련

[최영렬의 알기쉬운 세무상담]

·  8년이상 자경한 상속농지 양도소득세

[이상호의 부동산 톡톡정보]

·  이사철 마무리 속 전세 수급 불안 여전

[이상청의 경매포인트]

·  전주 평화동 근린상가 2층 건물 비어있어

[김용식의 클릭 주식시황]

·  당분간 박스권 장세 유지 가능성 커
한국지방신문협회
회원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고충처리인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 이 페이지에는 네이버에서 제공한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561-762)전북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418(금암동)  |  대표전화 : 063)250-5500  |  팩스 : 063)250-5550, 80, 90
등록번호 : 전북 아 00005  |  발행인·편집인 : 서창훈
Copyright © 1999 전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jja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