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2:16 (토)
‘일가족 사망’ 범인은 둘째 아들…예행연습 등 치밀한 준비
‘일가족 사망’ 범인은 둘째 아들…예행연습 등 치밀한 준비
  • 채널A
  • 승인 2013.02.0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지난달 30일 전북 전주에서 일가족 3명이
가스중독으로 숨진 사건이 발생했는데요

당시에는 번개탄에 의한 집단 자살로 보였는데
오늘 이 사건이 존속살해로 밝혀졌습니다.

범인은 다름 아닌 이 집안의 둘째아들이었다고 합니다.
자살로 위장한 끔찍한 존속살해 사건,

채널에이 제휴사인 전북일보 은수정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달 30일
전주의 한 아파트.

이곳에서 일가족 3명이
가스에 중독돼 사망했습니다.

부부와 형제가 자는 방에
각각 연탄이 피워진 화덕이 놓여있었는데,
둘째 아들 박모 씨만 살아남았습니다.

박씨는 형이 잠들기 전에 우유를 줬고,
죽고 싶다는 말을 여러 번 했다고 진술했습니다.

하지만 경찰조사 결과
둘째 아들이 가족을 살해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터뷰:한달수/전주덕진경찰서 수사과장]
“세차를 했지만 연탄 자국이 깔끔하게 치워지지 않았던 점,
트렁크 슬리퍼에 연탄이 뭍어있었던 점...”

박씨는 부모에게 수면제를 탄 음료수를 먹인 뒤
연탄을 피웠다고 자백했습니다

또 늦게 귀가한 형과 함께 술을 마신 뒤
같은 방법으로 숨지게 했습니다.

박씨는 자신의 원룸에서 범행을 연습하며
준비도 치밀하게 했습니다.

범행을 저지른 후 부모와 형의 지인들에게
자살을 암시하는 문자룰 보내고
119에 신고하기도 했습니다.

박씨는 지난 달 8일에도 도시가스 배관을 잘라
집안에 가스가 역류되도록 했지만 미수에 그쳤습니다.

경찰은 박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범행 동기에 대해
정밀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전북일보 은수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