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20:05 (화)
폐수탱크 청소 중 유독가스에 3명 사상
폐수탱크 청소 중 유독가스에 3명 사상
  • 채널A
  • 승인 2013.03.0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전주에서는 폐수 저장탱크를 청소하던
직원 3명이 의식을 잃고 쓰러져 1명이 숨졌고
2명이 중태에 빠졌습니다.

채널에이 제휴사인 전북일보 박영민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화장지를 만들고 남은 폐수같은 찌꺼기를 보관하는 탱큽니다.

탱크 내부를 청소하기 위해 업체 직원 쉰 네 살 임모씨가
탱크 안으로 들어갔다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습니다.

사건 당시에 조모씨 등 동료직원 2명이
임씨를 구하기 위해 뛰어들어 갔다다가
이들도 의식을 잃고 쓰러졌습니다.

이 사고로 서른다섯 살 조씨가 숨졌고,
임씨 등 두 명은 중태에 빠졌습니다.

[녹취 : 회사 관계자]
“무슨 작업 하신 거에요”
“청소나 그 정도 한 것 같습니다.정확히는 모르겠습니다”

작업자들은 깊이 4m, 지름 3m의 밀폐된 탱크에 들어가면서
안전장비를 갖추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탱크 안에서는 다량을 마시면 호흡장애 등을 유발하는
황화수소가 검출됐습니다.

[인터뷰 : 김현민 전주 덕진경찰서 강력계장]
“안전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그런 부분에 대해서
회사 관계자를 상대로 철저하게 수사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현장에서 포집한 가스의 성분 분석을 의뢰했습니다.


전북일보 박영민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